close_btn

  • 오늘:
    617
    어제:
    1,104
    전체:
    223,881

하루에 댓글20개 ! 월 고정수입 74만원 - 리포인트!



그림으로 글쓰기 - 10점
유리 슐레비츠 지음, 김난령 옮김/다산기획


그림책 작가와 지망생들이 탐독한 그림책 교과서

『그림으로 글쓰기Writing With Pictures』는 1983년 출간된 이래 30여 년이 넘는 동안 그림책 작가와 창작을 꿈꾸는 이들에게 바이블로 자리매김한 고전이다. 

유리 슐레비츠는『새벽』,『비 오는 날』등의 그림책으로 국내에서 널리 알려진 작가다. 1962년 작가로 데뷔한 후 1969년 아서 랜섬이 글을 쓴 『세상에 둘도 없는 바보와 하늘을 나는 배』에 그림을 그려 1969년 칼데콧 상을 수상했다. 이후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보물』(1979), 『스노우Snow』(1999), 『내가 만난 꿈의 지도』(2009)가 모두 칼데콧 영예상을 수상했다. 모두 네 차례나 칼데콧 상을 수상한 유리 슐레비츠는 윌리엄 스타이그나 모리스 센닥 등과 더불어 서구 그림책의 전성기를 구가한 그림책의 대가다. 

이런 유리 슐레비츠가 쓴 그림책 교과서가 있다. 바로『그림으로 글쓰기』다. 처음 출간된 당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그림책 작가를 꿈꾸거나 그림책을 좋아한다면 반드시 읽어야 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작가로서의 사례와 대학에서 그림책을 창작하려는 학생들을 지도한 교육자로서의 경험이 『그림으로 글쓰기』에 풍부하게 담겨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재 국내에서 그림책 작가나 평론가로 활동하는 이들 중에 유리 슐레비츠의 ‘Writing With Pictures’를 거친 마스터 제본으로 읽었던 이들이 적지 않다. 2천 년대 초반, 이 책의 일부를 초벌 번역한 마스터 인쇄본이 그림책 작가, 편집자, 미술대학 학생들 사이에서 알음알음 전해져왔다. 

그동안 여러 문제로 국내 출간이 어려웠던 『그림으로 글쓰기』가 이번에 정식으로 저작권 계약을 맺고 번역 출간되었다. 어린이책 전문 번역가이자 디자인과 디지털 미디어를 전공한 김난령의 정확한 번역 그리고 600여개에 달하는 도판을 원서의 느낌에 맞게 충실하게 살려 출간했다. 그림책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지만 이렇다 할 교과서가 마땅치 않았던 작가와 지망생들에게 좋은 길라잡이 노릇을 할 것이다. 



광고만 클릭하면 현금이 계속 적립된다 - 리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구플
카스
네이버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