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차 모델의 위엄’ 한혜진, 파격 누드 화보 공개


’20년 차 모델의 위엄’ 한혜진, 파격 누드 화보 공개
한혜진의 파격 누드 화보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하퍼스 바자 제공

한혜진, 화보 위해 두 달 전부터 몸매 관리

[더팩트|박슬기 기자] 한혜진이 파격적인 누드 화보로 20년 차 모델 내공을 자랑했다.

패션 잡지 하퍼스 바자는 20일 흑백의 강렬한 대비를 통해 한혜진의 몸매가 돋보이는 화보를 공개했다.

바자에 따르면 한혜진은 전신 분장과 장시간 촬영의 어려움 속에서도 프로다운 태도로 현장 분위기를 주도하며 데뷔 20년 차 프로 모델의 위엄을 보여줬다. 또 그는 완성도 높은 몸매를 보여주기 위해 두 달 전부터 관리에 임했다.

한혜진은 이 화보를 위해 두 달 전부터 몸매관리에 돌입했다. /하퍼스 바자 제공

한혜진은 인터뷰에서 “오직 이 촬영을 위해서 몸만들기는 두 달 전부터 시작했다”며 “이번에는 다른 때보다 좀 더 집중해서 몸을 다듬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콘셉트를 들을 때부터 재밌겠다 싶었는데 역시 재밌었다. 이 촬영을 위해 준비한 것들이 잘 보이니까 좋고, 사진도 잘 나와 주니 더 좋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한혜진은 지난 20년 동안 모델로서 가장 영광스러웠던 순간에 대해 “내가 모델이 되려고 시도한 순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맨 마지막은 바로 오늘이 될 것”이라며 “그 중간엔 하루에도 수십 번씩 때려치우고 싶었던 그 모든 순간?”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다시 태어나도 모델 일을 하겠느냐”는 질문에 “무조건 한다”고 답했다.

한혜진은 “힘든 순간이 많았지만 다시 태어나도 무조건 모델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퍼스 바자 제공

한혜진은 데뷔 20주년 이후 목표에 대해 “막연하게 직업적 딜레마에 빠지는 건 똑같은데 ‘내가 이 직업을 통해 근본적으로 사람들한테 무슨 도움을 줄 수 있지?’를 항상 생각한다”며 “아주 어렸을 때부터 그 생각을 한 것 같다. 그렇다면 나는 사회운동가랑 비슷해지려나. 그게 아니라면 ‘어떤 방식으로 내가 세상에 도움을 줄 수 있지’하고 늘 고민인 것 같다”고 말했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지금 그는?] ‘두문불출’ 김혜경, 무혐의 7개월 만에 ‘깜짝 등장'(영상)

· [TF이슈] 오뚜기 앞 ‘괴상한 시위’ 주체 확인…해결은 ‘난망’

· [TF이슈] ‘노출 논란’ 조현, 심경 고백 글에도 여전히 ‘갑론을박’

· [TF확대경] ‘보좌관’ 본 보좌진 “이정재 같은 보좌관, 신민아 같은 의원 없다”

· [TF프리즘] 백종원·김태호까지…유튜브, 선택인가 필수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