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닙니다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닙니다

돈이 없는 사람은 있는 사람을 부러워합니다

건강하지 못한 사람은 건강한 사람을 부러워합니다

  늙은 사람은 젊은 사람을 부러워합니다.

세상은 분별로 만들어 졌습니다

아무리 돈 많은 사람도 건강한 사람도

젊은 사람도 고통과 번뇌가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어제는 세상기준으로 어느정도 성공한

법원의 부장판사라는 분이 아파트에서

 투신한 이야기와 부모없이

조부모 아래에서 자라 시골에서

 상경하여 홀로 살아가는 19세 처녀가

 

오늘 강에서 투신한 참 안타까운

  기사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세상의 고통에서 벗어나는

길은 어떤 물질적 조건이

 행복을 가져다 주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입니다.

시계는 시계가 아닌 것이 있어 시계라고

인식이 되듯이 행복은 불행이 있어

행복이라고 인식합니다.

결국 행복을 추구하는

한 불행의 자리에 머물수 밖에 없습니다.

 

  원하는 돈을 손에 넣었다고

 행복한 사람은 없습니다

  더 많은 양의 돈을 얻기 위해

애쓰고 노력하는 것이 인간입니다.

고통을 벗어나는 길은 행복이

행복이 아님을 알고 불행이

 불행이 아님을 아는 것이 지름길입니다.



결국 행복과 불행은 동의어라고 봐도 될 것입니다.

  선과 악이 같고 행복과 불행이 같 다고 보면

인생이 달라 질 것입니다.

  인생에서 삶과 죽음도 다르지 않다고 보면

 

인한 공포도 살아 있음으로서

 

 느끼는 행복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 것입니다.

 

금강경에 불구부증이란 말이 있습니다.

깨끗함도 더러움도 없다라는 말이지요

한 물건을 깨끗함으로도 더러움으로도

인식하지 않는다면 그것이 번뇌로부터 해탈입니다.

  인생을 생각할 때 생도 사도 걸리지 않는다면

그것이 고통으로부터 자유입니다

  하지만 머리의 생각만으로는 쉽지가 않습니다.

왜냐면 이 말을 알아듣는

이 순간도 당신의 분별심으로 이해 한다면

고통의 굴레는 벗어날수가 없습니다 

 

오로지 숭산스님이 한 유명한 말이 있지요

오로지 모를 뿐이라고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니라 분별심입니다.

오늘부터 고통으로부터

 벗어나는 연습을 해보시지 않으시렵니까

옳고 그른 생각을 버리고

  행복의 동경과 불행의 공포를 버리고

오로지 한 생각도 내지 않고 보고

 듣고 느끼고 행한다면 언젠가 부처님이 느꼈던

그 환희와 자유를 당신도 느끼게 될 것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