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측 “父, 20년 전 연락끊겨…해결 적극 협조할것”


한고은 측 “父, 20년 전 연락끊겨…해결 적극 협조할것”(공식)
배우 한고은이 지난 6일 빚 폭로 논란에 휘말려 입장을 내놓았다./더팩트DB
배우 한고은이 지난 6일 빚 폭로 논란에 휘말려 입장을 내놓았다./더팩트DB

한고은, 빚 폭로 논란에 가정사까지 공개

[더팩트|김희주 인턴기자] 배우 한고은이 아버지 관련 사기 논란에 관해 입을 열었다.

한고은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6일 공식 보도자료로 “한고은 아버지 기사에 관한 입장을 전달 드리고자 한다”며 “지난달 30일 한고은 아버지에 관련한 제보를 소속사 측에서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당시 제보자는 한고은 아버지의 연락처를 요청했다.

소속사는 “한고은은 아버지와 결혼식, 어머니 장례식 두 차례 만남 외에 20여 년 이상 연락조차 않고 살아왔다”며 “친지를 통해 아버지의 연락처를 알아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1일 제보를 주신 분께 연락처를 전달하며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고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길 원한다면 언제든지 연락 부탁드린다는 말과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고 주장했다.

한고은의 불우했던 가정사도 고백했다. 소속사는 “한고은은 미국 이민과 동시에 가정을 등한시한 아버지로 인해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지며 힘든 생활을 보냈다”며 “학창시절부터 아버지에게 어떤 지원도 받지 않아 힘들게 살아왔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한고은은 데뷔 이후에도 본인도 모르는 상황에서 일어난 여러 채무 관련 문제들로 촬영장에서 협박을 받고 대신 채무를 갚아주는 등 아버지 관련 문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피해자 A 씨는 자신이 한고은 아버지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봤다고 언론에 제보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한고은 아버지 한 모 씨는 1980년 최 모 씨에게 “은행 대출을 받기 위해 담보가 필요하다”며 빌려 간 원금 3000만 원과 연체이자 320만 원을 갚지 않고 잠적했다.

아래는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한고은 씨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한고은 씨 아버지 기사에 대한 입장을 전달드리고자 합니다.

지난 11월 30일 한고은 씨 아버지의 관련한 제보를 소속사를 통해 전달받았습니다.

피해가 사실이라면 최대한 신속하고 원만한 해결을 하는 게 도리라 생각했습니다.

제보를 주신 분은 당사자인 아버지 연락처를 요청했고 사실을 확인 및 요청한 연락처를 주기 위해선 당사자인 아버님과 연락을 취해야 했지만 한고은씨 는 아버지와 결혼식, 어머니 장례식 2차례 만남 외에 20여 년 이상 연락조차 않고 살아왔기에 친지들을 통해 알아냈고, 12월 1일 제보를 주신 분께 연락처를 전달하며 필요하신 부분이 있으시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고 만나서 이야기 나누길 원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부탁드린다는 말과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렸습니다.

하지만 제보를 주신 분께 이 사건을 언론에 알리겠다는 연락을 받은 후 공론화됐습니다.

한고은 씨는 미국 이민과 동시에 가정을 등한시한 아버지로 인해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지며 힘든 생활을 보냈습니다. 그 후 한고은 씨는 한국으로 돌아와 생활을 하게 됐고, 한고은 씨는 가장으로 생계를 책임지게 됐습니다. 학창시절부터 아버지에게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고 살았으며 오히려 생활비를 지원해주며 힘들게 살아왔습니다.




데뷔 이후에도 한고은 씨가 모르는 상황에서 일어난 여러 채무 관련 문제들로 촬영장에서 협박을 받고 대신 채무를 갚아주는 등 아버지의 문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살았고

재작년 한고은 씨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유산 상속 문제로 또 한 번 가정에 문제가 있었지만 한고은 씨는 결국 많은 걸 또다시 포기하며 아버지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각자의 삶을 살기로 했습니다.

한고은 씨는 개인적으로 겪은 가정사에 대해 공개하는 것은 어려운 선택이었지만 한고은 씨 아버지로 인해 오랜 상처를 받고 계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으로 이 글을 올리게 됐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피해자들과 완만한 해결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논란에 대해 거듭 사과 말씀드립니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사랑한 죄’…홍수현, 결국 ‘서울메이트2’서 “죄송합니다”

· [TF이슈] ‘백석역 사고’ 황창화 사장, ‘웃음’ 보고 논란

· 손흥민 유럽 진출 100호골 ‘금자탑’, ‘차붐 기록 경신’ 가시권

· [TF현장] 온라인 ‘라이징 스타’ 이언주, 오프라인에선 ‘거품?’

· 방탄소년단, 이제는 SNS까지 점령…전 세계 최다 트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