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이틀 연속 규모 강진…최소 11명 사망


필리핀 이틀 연속 규모 강진…최소 11명 사망
필리핀에서 이틀 연속으로 규모 6이 넘는 강진이 발생해 최소 11명이 사망했다. 22일 필리핀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마닐라 북쪽 팜팡가 포락 타운의 한 상가 건물이 무너진 곳에서 희생자를 수습하는 구조대원들. /마닐라=AP·뉴시스

외교부 “우리 국민 인명 피해는 없다”

[더팩트ㅣ최영규 기자] 필리핀에서 이틀 연속으로 규모 6이 넘는 강진이 발생해 최소 11명이 사망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23일(현지시간) 필리핀 중부 지역에서 규모 6.4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전날에도 필리핀 북부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11명이 사망하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USGS에 따르면 이날 지진은 필리핀 중부에 위치한 사마르섬 투투비간으로부터 동쪽으로 13km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 진앙의 깊이는 비교적 깊은 54km이다. USGS는 당초 규모 6.6으로 발표했다가 6.4로 정정했다.

필리핀 현지 언론 ABS-CBN은 이날 오후 1시 37분쯤 사마르 섬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멀리 떨어진 중부 비사야 제도와 비콜 지역에서까지도 지진의 진동을 느낄 수 있을 정도였다고 보도했다.

한편 외교부는 “주필리핀대사관은 지진 발생 인지 즉시 필리핀 관계당국, 한인회, 현지진출 한국기업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파악한 바 22일 오후 9시 30분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 국민 인명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와 주필리핀대사관은 필리핀 관계당국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상황 을 지속적으로 파악 중이다. 만약 우리 국민 피해 상황이 확인되면 신속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방침이다.

thefact@tf.co.kr



 

[인기기사]

·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결함논란에 美 출시 결국 연기

· [TF기획④-미스트롯] 비주류의 역습, ‘미스트롯’이 깬 종편의 한계

· [TF현장] 애교 버린 트와이스, ‘걸크러쉬’ 무장하고 ‘FANCY YOU’

· [TF초점] 손학규 대신 ‘안철수·유승민’…출구 못 찾는 바른미래당

· [TF초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인재 육성·영입 ‘속도’ “신사업 주도권 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