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육아 – 철없는 딸바보 아빠의 현실밀착형 육아 에세이


“그냥 육아도 만만치 않아. 그런데 좀비 세계에서 아이를 돌보라고?”
팔로워 100만 명, ‘트위터에서 가장 웃기는 아빠’의 좌충우돌 육아에세이
“임신한 친구 집에 갈 때 선물용으로 들고 가야 할 책!”

《좀비 육아》는 육아 세계를 좀비가 득실대는 재앙의 시대로 가정하고, 그 속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를 모은 유머에세이다. 부모들의 열띤 공감을 얻은 화제의 트위터 연재물을 책으로 묶었다. 맞벌이, 공동육아, SNS 세대로 대변되는 포스트 부모 세대, 논마마 세대까지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책이다. 네 딸의 아빠이자 ‘트위터에서 가장 웃기는 아빠’로 뽑힌 코미디작가 제임스 브레이크웰의 유머 감각이 돋보이는 작품.
육아에 지친 부모라면 가볍게 이 책을 들어보자. 실전 육아 지침서는 아니지만 혹시 모른다. 배꼽 잡고 읽다가 어느 순간 ‘쓸 만한 육아 조언’을 얻을 지도!

좀비 육아10점
제임스 브레이크웰 지음, 최다인 옮김/한빛비즈

당신은 아기가 토한 자국으로 얼룩진 어깨에
세계의 운명을 짊어져야 한다!

해도 해도 끝나지 않는 ‘육아공포’는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갓 태어난 아이를 돌보다 보면 자는 시간은 기껏해야 하루 두세 시간에 불과하고, 턱 밑까지 다크서클이 내려온다. 정신은 안드로메다로 가출해버리기 일보 직전. 아이가 말을 시작하고 스스로 걷기 시작해도 나아지는 건 크게 없다.
아이가 초등학생이 되어도 상황은 변함이 없다. 이제 말로는 도저히 자녀를 이길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영화에서만 보던 혼란스러운 좀비 세계가 현실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자녀를 키우다보면 분명 행복한 순간이 있지만, ‘이 웬수들이 제발 며칠만 사라져줬으면…’ 하는 간절한 소망이 생기는 건 어쩔 수 없다.

트위터 팔로워 수 100만 명, ‘트위터에서 가장 웃기는 아빠’의
좌충우돌 포복절도 육아 에세이

이렇게 혼란스러운 육아 스트레스를 유쾌한 개그로 승화시킨 사람이 있다. 바로 《좀비 육아》의 저자 제임스 브레이크웰이다. 사랑스러운 네 딸을 둔 그는 일상에서 벌어지는 육아 소재를 세 컷의 만화로 그려 꼬박꼬박 트위터에 올렸다. 그의 만화를 보고 폭풍공감하는 사람이 무려 100만 명에 이른다. 국내 한 인터넷 카페에서 ‘아빠가 딸을 절대로 이길 수 없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그의 글이 화제를 모은 적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