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333명, 2차 전세기로 귀국…7명 의심 증상


우한 교민 333명, 2차 전세기로 귀국…7명 의심 증상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2차로 귀국한 무증상 교민들이 1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입소했다. 사진은 교민들을 태운 버스가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아산=남용희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2차로 귀국한 무증상 교민들이 1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입소했다. 사진은 교민들을 태운 버스가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아산=남용희 기자

 

 

우한 인근 교민들, 2차 전세기편으로 입국

[더팩트|문수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인근에 체류한 교민 333명이 1일 2차 전세기로 입국했다.

2차 전세기편으로 입국한 우한 교민 333명 중에서는 7명이 발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탑승 직전 한국 정부가 실시한 발열 검사에서는 발열자가 없었으나 건강상태질문서에 기침과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이 있다고 표시한 사람이 4명, 김포공항 도착 이후 검역 단계에서 발열, 기침 등 증상을 보인 사람이 3명이다.



이날 2차 전세기편에 탑승을 신청한 교민은 348명이었지만 16명이 탑승하지 않았다. 발열 증상으로 1차 전세기편에 탑승하지 못했던 교민 1명은 무증상으로 확인돼 2차 전세기편으로 입국했다.

1, 2차 전세기편을 통해 입국한 우한 교민은 총 701명이다. 이들은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 나뉘어 14일 동안 외부와 차단된 상태로 격리수용된다. 1인 1실을 사용하며 외부면회가 금지되고, 하루 두 번씩 발열 검사와 문진표를 작성해 건강 상태를 점검한 후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으로 옮겨져 바이러스 검사를 받게 된다.

잠복기가 끝나는 2주 동안 별다른 감염 증상을 보이지 않을 경우 퇴소하게 된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날 귀국한 1차 귀국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인 18명 중 11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아산과 진천 시설로 입소했으며 나머지 7명은 최종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발표했다.

munsuyeon@tf.co.kr

 

[인기기사]

· [공식] 방탄소년단(BTS), 2년 연속 ‘더팩트 뮤직 어워즈(TMA)’ 출연 확정

· 장미인애부터 아이돌까지…폭로에도 끝없는 스폰서 제의

· [TF주간政談] ‘피곤했나?’ 안철수, 탈당 후 ‘예측 불허’ 장소로 이동

· [TF확대경] 지지율 34%로 뚝↓…민주당, 집토끼도 떠나나

· [TF초점] 삼성·SK하이닉스, 1년 새 달라진 온도차…올해 전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