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설 연휴 마지막 날, 전국 곳곳 흐리고 ‘비’


[오늘의 날씨] 설 연휴 마지막 날, 전국 곳곳 흐리고 ‘비’
기상청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비나 눈이 내리겠다며 귀성길 운전에 주의를 당부했다. /임영무 기자
기상청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비나 눈이 내리겠다며 귀성길 운전에 주의를 당부했다. /임영무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 귀성길, 주의 당부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비나 눈이 내리겠다. 귀성길 운전에 주의가 당부 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비는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 충청도, 서울·경기도 등 수도권과 강원도는 오후부터 비가, 강원 산지와 중부 내륙 등은 눈이 내리겠다. 특히 제주도 산지에는 많게는 150mm 이상의 비가 예상되며,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대전 6도 △대구 6도 △부산 9도 △전주 6도 △광주 7도 △청주 6도 △춘천 2도 △강릉 3도 △제주 11도 △울릉도·독도 4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7도 △대전 7도 △대구 8도 △부산 10도 △전주 7도 △광주 8도 △청주 7도 △춘천 6도 △강릉 7도 △제주 12도 △울릉도·독도 7도 등이다.



기상청은 연휴 마지막 날 비와 눈 소식에 귀성길 미끄럼 등 주의를 당부했다. 또, 제주공항과 동쪽 지방 공항(양양·포항·울산·김해·사천) 등에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겠다.

cuba20@tf.co.kr

 

[인기기사]

· 로또 895회 당첨번호 1·2등 70명…’대전 제주 안보이네’

· [TF확대경] 임기 중 ‘자연인’ 文대통령의 일상

· [그 장관 지역구에선-구로을] 박영선 떠나자 ‘곧 죽어도 민주당’ 흔들린 민심(영상)

· [TF기획-무법지대 블록체인②] 헌재로 간 암호화폐…법제화 이정표 될까

· [내가 본 ‘윤시윤’] “광고 안 찍어도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