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정영주, 소방관과 22년만 소개팅 ‘설렘 주의보’


‘연애의 맛’ 정영주, 소방관과 22년만 소개팅 ‘설렘 주의보’
정영주는 연하의 소방관 김성원과 22년 만에 소개팅을 했다. /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정영주는 연하의 소방관 김성원과 22년 만에 소개팅을 했다. /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정영주, 소개팅남과 공통점에 깜짝

[더팩트|박슬기 기자] 배우 정영주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연하남 김성원과 소개팅을 했다.

3일 방송된 ‘연애의 맛’에서 정영주는 서점에서 22년 만의 소개팅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의 소개팅 상대는 듬직한 체격과 훤칠한 외모를 가진 소방관 김성원이었다. 앞서 정영주는 원하는 직업으로 소방관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성원은 정영주에게 먼저 다가가 인사를 건넸다. 그는 “검색과 좀 다른 것 같다”며 “그래서 못 찾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영주는 “좋은 건가?”라고 물으며 미소지었다.

이어 그는 정영주 입술 위에 있는 점을 가리키면서 자신도 같은 위치에 있다며 공통점을 찾아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서로의 일터와 집이 가깝고, 이사 오기 전부터 비슷한 동네에 거주했던 것 등 살아온 행동반경이 겹치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

이후 정영주와 김성원은 함께 책을 보면서 감정을 교류했다. 또 어색한 듯 설렜던 레스토랑 식사를 하고, 명동 길거리 데이트를 하며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정영주는 지난달 20일 ‘연애의 맛’에 새 멤버로 합류했다. 무려 22년 만의 소개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당시 그는 과거 이혼의 아픔으로 사랑에 위축돼있다고 밝혔지만, 아들의 격려에 힘입어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기획-①] ‘명당(明堂)’에 터를 잡아야 ‘명당(名黨)’이 된다? (영상)

· [이통사 미래는下] 가입자 유치 전쟁 개막…풀어야 할 과제는?

· [TF인터뷰] ‘팔색조’ 이승윤의 ‘쨍하고 해뜬 날’

· 개성공단 재개 조짐에 기업인들 “환영”…남북경협주 반응할까

· [TF프리즘] 토트넘 손흥민, 카디프전 1골1도움 새해 ‘축포’…”벤투호, 걱정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