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확진자 2명 추가…싱가포르 감염·16번 환자 딸


신종 코로나 확진자 2명 추가…싱가포르 감염·16번 환자 딸
서울시립대학교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들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서울시장과의 간담회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 참석하고 있는 모습. /김세정 기자
서울시립대학교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들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서울시장과의 간담회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 참석하고 있는 모습. /김세정 기자

 

질본 “역학조사 진행중”, 확진환자 16→18명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2명 추가됐다. 이로써 국내 환자는 16명에서 18명으로 늘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 2명을 추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한 명은 16번 환자의 딸로 가족간 전염이다.

17번 환자는 38세 한국인 남성으로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했다. 이후 행사 참석자 중 확진자(말레이시아인)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전날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결과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18번 환자는 21세 한국인 여성으로 16번 환자(42세 여성·한국인)의 딸이다. 이 환자는 모친인 16번 환자가 확진을 판정을 받은 이후 격리돼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16번 환자는 지난달 19일 태국 여행 후 입국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지만 정확한 감염원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확진자들에 대한 현재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진행 중”이라며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는 모두 18명이다. 대부분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2번 환자는 조만간 퇴원할 예정이다.

now@tf.co.kr

 

[인기기사]

·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시 최대 징역 2년…정부 합동단속

· 강타·정유미, 팬클럽→열애설 부인→당당한 공개연애

· 황교안 만난 TK 의원들, ‘물갈이론’에 “식민지냐” 강력 반발

· [TF초점] 바른미래 ‘1인정당’ 눈앞…손학규는 왜 버틸까

· [TF초점] ‘개훌륭’의 개과천선..어떻게 시청률 4배 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