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민, 유서 잠적 ‘해프닝’으로 끝나…”병원에서 안정 중”


신재민, 유서 잠적 ‘해프닝’으로 끝나…”병원에서 안정 중”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3일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와 유서를 남긴 채 잠적한 뒤 경찰 수색 끝에 서울 관안구의 한 모텔에서 무사히 발견됐다. /이덕인 기자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3일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와 유서를 남긴 채 잠적한 뒤 경찰 수색 끝에 서울 관안구의 한 모텔에서 무사히 발견됐다. /이덕인 기자

유서 남기고 잠적…봉천동 모텔서 신체 이상 없이 발견

[더팩트|신림동=문혜현 기자] 3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유서를 남기고 잠적한 지 네 시간 만에 모텔에서 발견되면서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신 전 사무관은 이날 오전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으로 의심되는 문자와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었다.

관악소방서에 따르면 신 전 사무관은 이날 낮 12시 22분께 서울 관악부 남부순환로 인근 모텔 객실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다 출동한 경찰과 소방에 구조됐다. 관악소방서는 이날 12시 30분 현장에 도착해 신 전 사무관을 구급차에 태워 인근 보라매병원으로 이송했다.

구조 당시 신 전 사무관의 의식은 온전했고, 몸에도 특별한 문제는 없었다. 소방 당국은 다만 객실 내부에서 발견된 헤어드라이어로 미루어 봤을 때 그 전선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신 전 사무관은 의식이 있고 몸을 움직일 수 있는 상태”라며 “현재 신원을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모텔에서 발견되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신 전 사무관은 정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국채 발행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한 뒤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이날 모텔에서 생존 발견됐다. /신림동=임세준 기자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모텔에서 발견되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신 전 사무관은 정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국채 발행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한 뒤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이날 모텔에서 생존 발견됐다. /신림동=임세준 기자

신 씨의 친구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신 씨로부터 ‘요즘 일로 힘들다’, ‘ 행복해라’ 등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문자를 남겼다. 놀란 친구는 8시 46분 경찰에 의심 신고했고, 관할인 서울 관악경찰서 여성청소년과와 강력팀이 동원돼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신 씨가 살고 있는 고시원에서 A4 2장 분량의 유서와 문자를 보냈던 휴대 전화를 발견했다. 이후 신 씨의 행적을 좇아 수색한 결과 봉천동의 한 모텔에서 신 씨를 발견할 수 있었다. 병원으로 이송된 신 씨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심신안정이 되면 바로 퇴원 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 씨는 발견되기 한 시간 전인 이날 오전 11시 19분 고려대 커뮤니티 ‘고사스’에 죽음을 염두에 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죽어서 조금 더 좋은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어차피 폭로할 거라면 이렇게 해서는 안됐었는데. 죽음으로라도 제 진심을 인정해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적었다.

지난 2일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다음날인 3일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생존 발견됐다. /이덕인 기자
지난 2일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다음날인 3일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생존 발견됐다. /이덕인 기자



앞서 신 전 사무관은 지난달 말 유튜브 영상을 통해 청와대가 기획재정부를 통해 KT&G 사장 교체에 개입한 것과 4조원 규모의 적자 국채 발행을 강요했다는 등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어 지난 2일 기자회견을 하고 “국채 관련해 총리 보고만 4번 들어갔다. 내가 담당자였다”며 “사건의 전말에 대해 모두 알고 있는 사람은 세 명밖에 안 남았다. 내가 제대로 된 사실관계를 모른다고 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신 전 사무관은 “공익제보자가 숨어다니고 사회에서 매장당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공익제보자가 사회에서 인정받고, 즐겁게 제보하고 유쾌하게 동영상을 남기는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며 “그런 진정성이 의심받을 정도로 사회적 파장을 일으킬지는 몰랐다”고 했다. 신 전 사무관은 한마디를 마칠 때마다 마른 침을 꿀꺽 삼켰다. 역시 극도의 긴장으로 인해 나오는 행동으로 보였다.

moone@tf.co.kr

 

[인기기사]

· [TF기획-①] ‘명당(明堂)’에 터를 잡아야 ‘명당(名黨)’이 된다? (영상)

· [이통사 미래는下] 가입자 유치 전쟁 개막…풀어야 할 과제는?

· [TF인터뷰] ‘팔색조’ 이승윤의 ‘쨍하고 해뜬 날’

· 개성공단 재개 조짐에 기업인들 “환영”…남북경협주 반응할까

· [TF프리즘] 토트넘 손흥민, 카디프전 1골1도움 새해 ‘축포’…”벤투호, 걱정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