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선교대회와 한국교회의 에큐메니즘 – 1910년 에든버러 대회와 1928년 예루살렘 대회를 중심으로


세계선교대회와 한국교회의 에큐메니즘 – 1910년 에든버러 대회와 1928년 예루살렘 대회를 중심으로
 세계선교대회와 한국교회의 에큐메니즘.hwp
해당 자료는 해피레포트에서 유료결제 후 열람이 가능합니다.
분량 : 10 페이지 /hwp 파일
설명 : 세계선교대회와 한국교회의 에큐메니즘 – 1910년 에든버러 대회와 1928년 예루살렘 대회를 중심으로
세계선교대회와 한국교회의 에큐메니즘 – 1910년 에든버러 대회와 1928년 예루살렘 대회를 중심으로
세계선교대회와 한국교회의 에큐메니즘 – 1910년 에든버러 대회와 1928년 예루살렘 대회를 중심으로
.
.
.
.
지난 19세기에 나타난 서구세계의 해외선교에 대한 열정은 교파적 색채를 띤 기독교 확장의 역사를 가져왔다. 해외선교에 대한 서구 개신교 각 교파의 경쟁적 노력으로 인하여 기독교는 광범위한 지리적 확장을 가져오게 된 것이다. 하지만 19세기 서구 기독교 선교사들은 선교 현장에서 여러 교파들 간의 경쟁으로 인해 선교 사업의 중복, 불필요한 갈등들을 경험하기 시작하였다. 결국 그러한 마찰과정을 경험하면서 피선교지에서 일정 기간 선교활동을 전개해 나가던 선교사들은 선교 현장에서의 첨예한 교파의 구별과 경쟁이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깨달았고, 여러 곳에서 체험되던 ‘선교 에큐메니즘’(Missionary Ecumenism)의 자각이 피선교지 현장에서 대두되게 되었다. 이렇듯 피선교지에서의 교파간의 연합과 사귐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19세기 중엽부터 선교단체들 간의 연합과 협동 분위기가 무르익은 결과, 1910년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서 ‘세계선교대회’가 열리고 1921년 미국 뉴욕에서 ‘국제선교협의회’(IMC)가 창립되어 20세기의 에큐메니컬 운동의 막을 올리게 되었다. 그리고 1948년 세계교회협의회(WCC)가 조직될 때까지 국제 선교 협의회는 교파 간의 체제, 교리, 신학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선교세력을 한데 묶어 선교지의 신생교회들을 지원하는 연합선교운동에 큰 역할을 감당하였다.




한국 역시 다른 선교현장과 마찬가지로 초기 한국교회의 에큐메니칼 운동이 선교사들에 의해서 주도된 나라로서 선교사들의 위와 같은 연합활동의 영향을 크게 받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거기에는 선교현장의 본토민의 참여가 제한되어 있었던 한계를 분명히 갖고 있었다. 한국교회가 세워지는 데에는 선교사들의 노력과 세계선교대회와 같은 대대적인 움직임이 있었지만, 동시에 한국교회 내에서도 한국의 토착교회를 세워갈 역량을 갖춘 지도자들이 준비되어 있었고 그것을 위한 연합운동들이 함께 맞물려 일어나고 있었다는 것 또한 간과할 수 없다.
본 발제를 통해 1910년의 에든버러 대회와 1928년의 예루살렘 대회라는 세계 에큐메니칼 운동의 흐름에서의 한국교회의 움직임을 살펴보고, 어떤 영향을 주고받았는지를 세계선교대회와 한국교회와의 관련성 측면에서 먼저 살펴보도록 하겠다. 이에 앞서 1910년대와 1920년대의 세계선교의흐름과 한국교회의 상황을 먼저 검토해보겠다. 그리고 ‘선교사 위주의 에큐메니즘’에서 ‘본토민 신자 위주의 에큐메니즘’으로의 전환이 일어나는 과정에서 세계선교대회가 어떠한 동력으로 작용하였는지 그리고 그 의의가 무엇인지를 찾아보고, 한국교회 내부적으로 또 다른 어떠한 에큐메니즘 동력이 작용하고 있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출처 : 해피레포트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