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양준혁, 성 추문 논란 직접 해명…”명예훼손으로 고소”


‘밥은’ 양준혁, 성 추문 논란 직접 해명…”명예훼손으로 고소”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이 지난 해 자신에게 불거졌던 성 추문 의혹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임세준 기자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이 지난 해 자신에게 불거졌던 성 추문 의혹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임세준 기자

 

“시간 지나며 멀어지자 극단적인 내용 SNS에 올려”

[더팩트 | 문병곤 기자]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이 방송에서 성 추문 의혹을 직접 해명했다.

양준혁은 지난 27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지난해 있었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작년에 힘든 일이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전 여자친구가 안 좋은 식으로 SNS에 올려서 난리가 났었다”며 “나는 내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다. 다행히 그때 바로 정면으로 다 오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상적으로 교제했고 처음에는 좋은 뜻으로 만났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멀어지니까 그쪽에서 극단적으로 SNS에 올렸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진행 경과를 묻는 말에 “아직 소송 중이다.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답했다.

지난해 9월 한 여성은 자신이 양준혁에게 성 추문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을 SNS에 올렸다. 이 여성은 양준혁이 잠든 모습의 사진을 올리며 강압적인 성관계를 강요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당시 양준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변호사를 통해 법적인 절차로 해결하겠다”며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로또 895회 당첨번호 1·2등 70명…’대전 제주 안보이네’

· [TF씨네리뷰] 연기·연출로 압도한 ‘남산의 부장들’

· [TF인터뷰] ‘보수→진보’ 단단해진 이자스민 “다시 욕먹기 시작했죠”

· [‘당’으로 온 인재들 뭐하니?-한국당] 역할 고민 속 일부 ‘각자도생’

· [TF확대경] “위기를 기회로” 이재용 삼성 부회장, 올 설에도 글로벌 현장 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