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마래 – 제14회 마해송 문학상 수상작


우리 아동문학의 첫 길을 연 마해송 선생(1905~1966)의 업적을 기리고 한국 아동문학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주)문학과지성사가 2004년 제정한 ‘마해송문학상’의 제14회 수상작 『리얼 마래』가 출간되었다. 『리얼 마래』는 프로젝트가 되어 버린 양육에 대해 통렬하게 고발하는 작품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책으로 출간하고 육아 일기를 공개 블로그에 써 온 엄마 아빠 때문에 주인공 마래가 겪게 되는 혼란과 상처를 섬세하고 균형감 있게 다루고 있다. 어린이들이 겪고 있는 온라인 인간관계, 가상현실과 실제 삶의 괴리와 같은 부분을 예리하게 짚어 낸 작가의 안목은 신뢰감을 주고 있다.

리얼 마래10점
황지영 지음, 안경미 그림/문학과지성사



■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한 마래의 고군분투 성장기
『리얼 마래』는 자신의 이야기가 책과 온라인에서 공개된 삶을 살고 있는 열두 살 마래의 이야기다. 마래의 엄마 아빠는 홈스쿨링과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환경 속에서 아이를 키우고자 하는 진보적인 부모다. 아이를 위해 선택하는 양육 방식이 아이에게는 독이 되는 줄 모른 채 자신들의 방법대로 마래를 이끌어 간다. 작품 속에서 보이는 마래 엄마 아빠의 모습은 어른 독자를 부끄럽게 만든다. 심사평에서도 언급되었듯이 진보적이고 자유로운 부모는 지금까지 동화에서 직접적인 풍자의 대상이 되는 일이 드물었다. 그런데 『리얼 마래』는 그 이면의 문제를 제기해 준다. 다행히 작가는 이 과정에서 진보적인 부모가 가진 허위의식 아래 상처를 입은 아이의 마음을 섬세하게 다루면서도 균형감을 잃지 않는다. 신선한 문제의식과 안정된 문장력, 탄탄한 구성력, 생생한 캐릭터들은 보이는 것과 그 이면의 문제와 같은 인간 세계의 내면을 한층 리얼하고 설득력 있게 뒷받침해 준다.

마래는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작가 엄마와 사진작가 아빠 덕분에 학원도 안 다니고 여행을 다니며 자유롭게 살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신의 이야기로 책을 내고, 블로그를 운영하는 엄마 아빠 앞에서 속마음을 드러내지 못하는 마래는 늘 맘이 불편하다. 책과 온라인에서의 모습이 다 진짜가 아니란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홈스쿨링을 하거나 엄마 아빠를 따라 학교를 옮겨 다니는 바람에 제대로 친구를 사귀어 보지도 못한 마래는 새로 전학 온 학교에서 만난 다은이와 결이로 인해 친구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새삼 깨닫고 있다. 두 친구와 점점 가까워질수록 마래의 고민은 쌓여만 간다. 그리고 드디어 결심한다. 다은이와 결이한테만큼은 자신의 진짜 모습을 보여 주기로! 하지만 아이들을 집에 초대하고부터 일은 점점 꼬여 가고 급기야는 좋아하는 친구들마저 잃을 위기에 처한 마래 앞에 더 충격적인 일이 다가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