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비참하게 만들지 않는 기술 – 쉽게 상처받고 괴로워하는 사람들을 위한

● 지금 당신의 삶은 행복하십니까?

얼마 전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에서 전 세계 156개국을 대상으로 국민 행복도를 조사한 결과, 대한민국의 행복 순위는 세계에서 57번째로 나타났다. 이 조사 결과를 담은 ‘2018 세계행복보고서’에서 대한민국은 스위스와 네덜란드, 캐나다, 뉴질랜드, 스웨덴, 호주, 독일, 미국, 영국 등 주요 OECD 선진국과 행복 수준에서 크게 차이가 났으며, 아시아에서도 대만과 싱가포르, 일본 등보다도 낮은 점수를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국가미래연구원이 분기별로 조사하는 ‘국민행복지수’ 역시 답보 상태를 보이고 있다. 여러 정치적·경제적·사회적으로 반가운 이슈들이 여럿 생기고, 첨단기술이 계속 쏟아져 나왔지만, 여전히 행복 수준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는 모습이다.
사회 전반적인 행복 수준이 당장 좋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면, 개인이라도 스스로 자신의 행복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우리 자신의 행복을 충분히 누리고 있는가? 아니면 오늘 하루도 일과 사람과 복잡한 세상에 치여서 겨우겨우 버티며 살아가고 있는가?

나를 비참하게 만들지 않는 기술10점
라파엘 산탄드루 지음, 홍선영 옮김/생각의날개

● “내 인생은 왜이래, 되는 일이 하나도 없어!”
오늘도 좌절 속에서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이 책 『나를 비참하게 만들지 않는 기술』은 이렇게 일상을 그저 바쁘게만 살며 두려움과 우울, 불안, 스트레스 등에 빠져 허덕이는 수많은 현대인의 피폐해진 정신과 마음을 위한 책이다. 실제로 우리는 일상에서 수많은 고난과 역경을 마주하고, 그때마다 온갖 좋지 않은 생각과 감정을 얻는다. 이 책에서는 그런 순간을 평생 ‘2만 가지 이상’ 만날 수도 있다고 한다. 다시 말해 마음속에서 이런 고통들을 무조건 참아내며 살 수는 없다는 뜻이다.
이 책의 저자인 라파엘 산탄드루는 인지심리학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학자 중 한 명이다. 그는 매년 수백 명의 환자와 직접 심리 상담을 진행하면서 환자들이 일상에서 주로 느끼는 감정적 어려움과 고정관념, 미신, 비합리적 신념 등을 꾸준히 연구해왔다. 그러면서 자신의 생각을 스스로 변화하려는 태도가 부정적 감정 상당부분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특히 자신의 사고방식과 내면의 대화, 개인의 철학 등에서의 변화를 통해 그 정신적·감정적 고통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한다.
저자가 말하는 개인의 마음가짐에서의 변화를 통한 승리 경험은 이 책 곳곳에서 실제 사례로 만나볼 수 있다. 산탄드루는 우리가 비참해지는 순간들, 마치 우리 마음에 들어왔다 나가기라도 한 것처럼 비참함과 좌절을 느끼는 일상의 장면들을 하나하나 꺼내 보인다. 이런 사례를 하나하나 따라가다 보면 일이나 인간관계, 가족이나 친구, 동료들과 얼굴 붉히기 쉬운 장면에서 마음을 다스리고 기분을 전환시킬 수 있는 방법을 알게 된다. 책의 원제에 ‘기술’이라는 실용적인 단어가 들어 있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