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측 “복귀 계획? 아직…회복이 최우선”


김우빈 측 “복귀 계획? 아직…회복이 최우선”
비인두암 진단을 받은 김우빈은 현재 회복에 힘쓰고 있다. /더팩트DB
비인두암 진단을 받은 김우빈은 현재 회복에 힘쓰고 있다. /더팩트DB

비인두암 진단 받은 김우빈, 복귀설 솔솔

[더팩트|박슬기 기자] 배우 김우빈의 복귀설이 제기됐지만 소속사 측은 “복귀 계획은 아직”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싸이더스HQ 관계자는 9일 <더팩트>에 “현재 김우빈 씨는 복귀 계획이 없다”며 “회복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건강 회복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김우빈은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전면 중단한 상태다.

이날 오전 스포츠조선은 영화 관계자의 말을 빌려 “김우빈이 올해엔 신작으로 관객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며 “최근 몸 상태가 많이 호전된 김우빈에게 충무로의 많은 시나리오가 건네지고 있고, 실제로 몇몇 작품은 긴밀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그의 복귀설은 시기상조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우빈은 2017년 최동훈 감독의 신작 ‘도청’ 촬영을 준비 중이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인두에 악성종양이 생기는 비인두암 진단을 받으면서 작품에서 하차했다. 그는 1년여간 약물 및 방사선 치료를 받고, 최근 건강을 많이 회복했다.

김우빈은 2017년 12월 팬카페에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며 “현재 치료를 잘 마치고 주기적으로 추적검사를 하며 회복하고 있다. 가볍게 산책도 하고 있고 식사도 규칙적으로 하면서 예전보다 체력이 좋아지고 있다. 다만 다시 인사드리기까지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할 것 같다”고 직접 근황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그는 최근 연인인 신민아와 데이트 목격담, ‘절친’ 이종석과 목격담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관심을 받았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故 하용수 8일 오전 7시 발인…영화·패션계 동료 등 120여명 참석(영상)

· [TF초점] 임종석·한병도·윤영천 靑 참모진 교체와 무성한 ‘설(說)’

· [2019 CES] “TV 혁신 보려면 이곳에” 삼성 ‘퍼스트룩’에서 만난 신기술(영상)

· [TF초점] ‘신재민 폭로’ 핵심은 뒷전, 파생 이슈 부각

· [TF이슈] 성실한 아이유, 난데없는 ‘투기 의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