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과 관련된 우리 속담 4 – 겨울


‘겨울’이 들어간 속담

겨울바람이 봄바람보고 춥다 한다
=가랑잎이 솔잎더러 바스락거린다고 한다.

겨울에 짓는 집은 더운 집 짓고 여름에 짓는 집은 서늘한 집 짓는다
『북』겨울에 집을 지을 때는 집이 춥지 않도록 하는 데 마음을 쓰고 여름에 집을 지을 때는 집이 시원하도록 하는 데 관심을 기울인다는 뜻으로, 주위 환경에 따라 거기에 맞게 유리한 조건을 마련하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겨울을 지내 보아야 봄 그리운 줄 안다
사람은 어려운 시련과 고통을 겪어 보아야 삶의 참된 보람을 알 수 있게 됨을 이르는 말.

겨울이 다 되어야 솔이 푸른 줄 안다
푸른 것이 다 없어진 한겨울에야 솔이 푸른 줄 안다는 뜻으로, 위급하거나 어려운 고비를 당하여 보아야 비로소 그 사람의 진가를 알 수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겨울이 지나지 않고 봄이 오랴
「1」세상일에는 다 일정한 순서가 있는 것이니, 급하다고 하여 억지로 할 수는 없음을 이르는 말. 「2」겨울이 지나야 따뜻한 봄이 온다는 뜻으로, 시련과 곤란을 극복하여야 승리와 성과를 얻을 수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겨울 추위에는 살이 시리지만 봄 추위에는 뼈가 시리다
『북』 이른 봄철에 찬 바람이 휘몰아치면서 변덕을 부리는 추위가 만만하지 않음을 이르는 말.

겨울 화롯불은 어머니보다 낫다
추운 겨울에는 따뜻한 것이 제일 좋음을 이르는 말.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